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vulcan 추천사

왜 Vulcan인가요?

유명한가요?
이걸 배워도 괜찮은 건가요?
취직은 잘 되나요?
회사에 필요한가요?
많이들 쓰나요?
앞으로 유망한가요?

항상 강의(보통 국비지원인 무료 수강)를 할때마다 자주 들었던 질문인데요.
vulcan은 제 생각엔 이 질문들에 대해 모두 "예"일수도 "아니오"일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왜냐면 vulcan는 framework이며 제품으로 치면 반쯤은 조립이 된 제품으로 구성한 IKEA 같은 거라서 팝업 스토어나 전시실에 있는 걸 보고 구성하거나 아니면 처음부터 하나하나 자신이 구성하듯이 Apollo, AutoForm(aka. smartForm), Collection2, Email Templating, GraphQL, Meteor, MongoDB, React, Router, Server-sided rendering 등등 각각 검증된 요소들로 웹앱을 만들 수 있습니다.

질문에 대한 답을 드리자면 vulcan 자체는 "아니오"일 수도 있지만 vulcan에 들어가는 요소들은 "예"라고 할 수 있는 것들이 꽤 많습니다.

웹은 프로그래밍 분야 중에서도 제법 오래되고 안정된 분야이면서 동시에 대중적인 인기를 업고 많은 실험과 혁신을 시도하고 있는 분야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입장과 달리 만드는 사람 입장에선 눈에 보이는 부분(frontend)에서부터 보이지 않는 부분(backend)까지 세심하고 정밀하게 고려해야하고 오랜기간 웹에 노출된 노련한 사용자들은 당신이 어떤 부분이 부족한지 금방 알아차립니다.
이 부분은 만드는 사람 입장에선 꽤 괴로운 일입니다. 기술의 변화는 빠르고 학습해야할 양은 늘어나며 구현해야할 디테일은 더욱 엄격하게 평가받습니다.

Vulcan은 대부분 최신(Cutting edge) 기술들로 가득하며 각각 기술에 대해 깊은 이해가 있다면 좀 더 예리하게 만들 수 있지만 최소한의 학습양으로도 당장 작동하는 결과물을 만들 수 있습니다.
Vulcan은 Meteor Platform위에서 최소한의 설정으로 작동하고 최종적으로 node.js 어플리케이션으로 배포합니다.
여러분은 yeoman 을 grunt를 gulp를 bower를 webpack을 썼을지도 모릅니다. 아니면 불행히도 이 모든걸 다 써보셨을 수도 있구요.
잊어버리세요. Meteor에게 맡기고 npm(혹은 yarn)과 meteor package 관리자에게 맡기세요.
그래봤자 결국 우리는 html, js, css만 있으면 되는걸요.
Apollo, GraphQL은 데이터를 쿨하게 전달해주고
React는 프론트엔드 커뮤니티가 활발하고
MongoDB는 뜨거운 데이터베이스고
SmartForm은 섹시하게 사용자 입력을 검증해줍니다.
Server-side Rendering은 SEO. 즉 검색엔진 최적화에선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지요.
하지만 이것들 각각 하나만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각자 다른 분야의 요소들과 결합하려면 예외상황과 시행착오라는 괴물을 상대해야합니다.
게다가 매번 학습시 Context switching 비용도 지불해야겠군요. 여러분이 쓰는 라이브러리가 아닌 걸 예로 설명하는 학습서들을 볼때 마다 말이죠.

Vulcan은 빠르게 성장하고는 있지만 역시 완벽한 프레임워크는 아닙니다.
하지만 웹 개발을 시작하기 위한 길 위에 서 있는 당신이 처음 걸어볼만 한 길로 꽤 괜찮은 선택이라고 생각하는 이유는

  1. 잘 정제된 데이터 구조
  2. 유연한 패키지 기반 모듈화
  3. javascript만으로 프론트엔드부터 백엔드까지를 관통하는 구현
  4. 최신 웹 기술들 간의 매끄럽고 일관된 연결
  5. 당장 실행해 볼 수 있는 괜찮은 프리셋들
  6. 유연한 커스터마이징 구조

를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wix나 wordpress 같은 완성된 생태계를 가지고 있는 웹빌딩 서비스를 써보신 분들이라면 아무것도 없는 콘솔환경에서 웹서버를 띄울 때 막막함을 느끼고 힘들어하셨을 겁니다.
학습 비용을 투자하는 면에서도 vulcan은 꽤 괜찮은 선택입니다.
적어도 여러분은 당장 작동하는 graphQL 쿼리를 익힐 것이며
JSX로 component를 만들 수 있고
schema를 만들고 검증하는 경험은 남을 것이고
회사 등에서 java, python, ruby, php 등을 사용하는 다른 언어 환경으로 넘어가도 이 경험중 하나 이상은 값어치 있게 쓰일 것입니다.
배워서 끝까지 만들어서 성공해도 학습만 해도 거스름돈은 남는 장사입니다.
속는 셈 치고 1주일만 Vulcan 하시지요?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Rinkeby Test Network에 접근하는 간단한 방법.

dApp 개발 시 실제 계정으로 트랜젝션을 보내면 너무나 비싸므로
Rinkeby나 Ropsten 같은 테스트 네트워크에 연결하여 마이닝 없이 faucet을 통해 ether를 받고
그걸로 트랜젝션 테스트를 하면 편리하다.

보통 https://github.com/ethereum/wiki/wiki/Dapp-using-Meteor#create-your-%C3%90app 문서를 보고 시작하는데
geth --rpc --rpccorsdomain "http://localhost:3000" 이렇게 하면 마이닝부터 해야하니 귀찮다.
https://infura.io/#how-to 를 보고 계정을 신청하자. 이런 것도 호스팅이 되다니 좋은 세상이네.
간단한 개인 정보 몇가지를 입력하고 나면 Access Token이 나온다.

가입 후  https://infura.io/register.html 화면

Access Token이 있는 네트워크 주소로 geth를 연결한다.
geth --rpc --rpccorsdomain "https://rinkeby.infura.io/<YOUR_ACCESS_TOKEN>" 이러면 오케이.

meteor project를 만들고
meteor add ethereum:web3 추가한 다음 console에서
web3.eth.getBalance(web3.eth.coinbase, (error,result)=>console.log(
  error, result.toFormat()
)); 자신의 coinbase의 잔액을 구해보자.
6eth가 최소단위인 wei로 보면 6,000,000,000,000,000,000 정도.
https://faucet.rinkeby.io/ 여기에서 받아온 (무료로/마이닝없이) ether가 잘 나온다.
여기서부터 시작하는게 좋아보인다.

ESP32 DevBoard 개봉기

오늘 드디어 손에 넣었다. ESP32 DevBoard!
Adafruit 에서 15개 한정 재입고 트윗을 보고 광속 결제.
그리고 1주일의 기다림. 사랑해요 USPS <3
알리를 이용하다보니 1주일 정도는 광속 배송임.
물론 배송비도 무자비함 -_ㅜ
15개 한정판 adafruit 발 dev board
그놈이 틀림없으렸다.
오오 강려크한 포스
ESP32_Core_board_V2라고 적혀있군요.
ESP32 맞구요. 네네. ESP32-D0WDQ6 라고 써있는데 D → Dual-core 0 → No internal flash W → Wi-Fi D → Dual-mode Bluetooth Q → Quad Flat No-leads (QFN) package 6 → 6 mm × 6 mm package body size 라고 함.
길이는 이정도
모듈크기는 이정도
코어는 6mm밖에 안해! 여기에 전기만 넣으면 BLE+WIFI!
밑에 크고 발 8개 달린 놈은 FM25Q32라고 32Mbit 플래시메모리
ESP8266 DevBoard 동생이랑 비교 크고 아름다운 레귤레이터랑 CP2102 USB Driver가 붙어있음.
ESP8266 DevBoard엔 CH340G 인데 확 작아졌네.
머리를 맞대어 보았음.
모듈크기는 아주 약간 ESP32가 더 큰데 워낙에 핀이 많고 촘촘함. ESP8266인 ESP12는 핀 간격이 2.00mm인데 비해
ESP32는 1.27mm 밖에 안함.
딱봐도 비교가 될 정도.
https://www.sparkfun.com/news/2017 크고 아름다운 Pinouts

ESP8266 보드랑 별로 안달라보인다.
http://www.silabs.com/products/mcu/pages/usbtouartbridgevcpdrivers.aspx#mac
에서 CP2102 드라이버를 설치하고
screen 으로 연결해보자.
내 경우엔 tty.SLAB_USBtoUART 로 잡혔다.
어디서 기본 속도가 115200bps 라고 들은 적이 있어서
screen /dev/tty.SLAB_USBtoUART …

Mosca를 사용한 MQTT 연습

IoT에서 핵심 개념 중 사물간 통신 부분이 있는데 양방향 경량 통신 프로토콜로 MQTT라는 것이 있고 그것이 nodemcu 에 구현이 되어있어 흥미를 가지고 살펴보았다.

기본적으로 Meteor의 DDP 프로토콜처럼 pub/sub 구조인데 한번씩만 pub/sub을 하는 Meteor와는 다르게 구독(subscribe)은 지정 토픽에 대해 한번만 하고 발행(publish)은 그때그때 하는 구조였다.

기술적인 내용은 MQTT 같은 곳에 자세히 나와있으니 대충 읽고
실제적인 작동이 어떻게 되는지 직접 한번 경험해보고 싶었다.

물론 node.js와 javascript를 사랑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npm 에서 찾았지만 이후의 내용은 어짜피 command line에서 작동하는 것이기 때문에 부담없이 해볼 수 있다.

먼저 MQTT Broker를 설치하자.


고양이 그림이 귀여운 Mosca 를 선택했다.
node.js 가 없으면 먼저 설치하고

npm install mosca bunyan -g

부터 시작해보자.
mosca 말고 bunyan이라는 것도 함께 설치하는데 JSON포멧의 로그를 볼때 편리하다.
덕분에 좋은 거 하나 배웠네.

여기서 Broker는 server랑은 조금 개념이 다른데 pub/sub을 하는 각각의 대상이 client/server의 관계가 아니기 때문이다. 서로서로 상호작용하는 관계이므로.
어쨌든 Broker가 없으면 sub과 pub을 서로 맺을 수가 없으니 반드시 하나는 구동해야한다.
http://www.slideshare.net/BryanBoyd/mqtt-austin-api 자세한 내용은 이런 슬라이드를 보면 활용예나 패턴에 대해 잘 나와있으니 참조하자.

mosca -v | bunyan

일단 이런 식으로 mosca 를 기동한다. mosquitto 같은 걸 써도 크게 다르지 않다. 어짜피 한번만 구동하면 끝이니까.

$ mosca -v | bunyan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