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동적으로 로딩하는 Meteor i18n 다국어 적용기

작년부터 꾸려가던 서비스가 다행인지 불행인지 수입은 별론데 입소문과 방송이 마구 돌아서 해외에서도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

드디어 i18n! 즉, 다국어 지원을 해야할 시기가 온 것이다.
https://themeteorchef.com/tutorials/i18n-and-meteor 를 보고 tap-i18n(https://github.com/TAPevents/tap-i18n) 패키지를 써보기로 마음먹었다.

약간 삽질이 있었는데 처음에
meteor add tap:i18n
만 하면 나머지 다 잘 될줄 알았다.

아니었다. 역시 인생 실전...

내 경우는 json 파일을 정적으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개발팀이 아닌 일반 관리자가 새로 만든 상품에 대해서도 다국어 대응을 바로 해야하기 때문에 동적으로 로딩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했다.

먼저, 자원을 로드하는 건 별로 어렵지 않았는데
TAPi18n.loadTranslations(
    {
        es: {
            meteor_status_waiting: "Desconectado"
        },
        fr: {
            meteor_status_failed: "La connexion au serveur a échoué"
        }
    },
    "francocatena:status"
);
이런 식으로 언어별로 key/value 매핑을 하고 마지막 인자로 namespace를 주면 된다.
별로 떠오르는 이름이 없어서 위 예의 "francocatena:status" 대신 "project"라고 줬다.

html 헬퍼에서 {{{_ '번역할 문장'}}} 을 했더니 '_' 라는 펑션 없단다.
ecmascript 패키지와 충돌하느니 어쩌느니 얘기가 주절주절 많은데
결론은 project의 root에 project-tap.i18n 파일을 만들고
{
    "helper_name": "_",
    "supported_languages": ["ko", "en"]
}
이렇게 두 개의 키를 지정하면 된다.
supported_languages를 지정하지 않으면 TAPi18n.setLanguage 를 통해 현재 언어를 변경하는 것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니 주의할 것.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meteor로 nw.js 개발하기.

실제로 nw.js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다보면 UI구현하기 막막하고 수동으로 리프레쉬 하는 것도 귀찮아서 Meteor 연동을 하려고 했더니 생각보다 간단했다.

디렉토리 구조는 먼저 이렇게 잡았다.
`- app
  `-client
  `-public
`- dist
  `- 배포용 html,css,js
  `- package.json
`- package.json 아이디어는 이렇다. nw.js의 시작페이지를 http://localhost:3000으로 두고 배포시엔 meteor client 배포툴인 meteor-build-client를 사용하여 html,css,js 로 분리하는 계획이다.

가장 중요한 nw.js 용 package.json 파일은 아래와 같이 구성한다.
{
  "main": "http://localhost:3000",
  "node-remote": "http://localhost:3000",
  "name": "<앱이름>"
} 이게 전부. 어떻게 보면 Web과 nw.js를 동시에 개발할 수도 있는 환경이기도 한 것이다.
meteor create app 을 해서 meteor용 앱을 만들고 meteor 를 시작한다.
그리고, 위의 package.json이 있는 경로로 돌아가서 nw . 으로 nwjs를 실행한다.

한번 번쩍하더니 잘 된다.
cordova 등에서 index.html 대신 http://localhost:3000을 하는 것도 비슷한 느낌이다.

즐겁게 개발을 일단 마구 하고 실제로 배포하기 위해서는 개발환경이 아니라 html,css,js로 구성된 배포본을 만들어야한다.
npm install -g 해도 되지만 어짜피 Meteor에서만 쓸거
meteor npm install -g meteor-build-client 해버릴거다.

개발은 문제 없어 보이고 배포판을 한번 만들어보자. meteor app 이 있는 경로(meteor run으로 …

RxJS - ReactiveX 인터뷰

A: 왜 RxJS입니까
B: javascript는 참 쉽고 친숙한 언어죠.
A: 별로 그렇게 생각 안합니다만.
B: 그래서 좀 어렵고 있어보이는게 뭘까 싶어서...
A: 네?
B: 함수형이라는게 유행하기도 하고
f(x) 좋쟎습니까? 미스테리~ 미스테리~ 정수정짱짱 으아아

이런 수학선생님이라면 수포자 따윈 A: ...
B: 그리고 반응형이라는 말 뭔가
A: 뭔가?
B: 대충대충해도 막 알아서 할거 같고...
A: 그럴리가요?
B: 안그렇겠죠?
A: 네
B: 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A: 그래도 뭔가 매력이 있으니 이렇게 시간을 내셔서 이것저것 Rx에 대해 글도 쓰고 이야기도 하고 그러시는거 아닌가요?
B: 매력이라.
으음.
제가 팔꿈치 터널 증후근이 좀 있어요.
오른손 세끼손가락, 약지손가락이 저립니다.
A: 무슨 상관이?
B: 그래서 각종 괄호를 쓰는게 너무 힘듭니다.
소중대괄호 만든 사람 죽었으면.
Hello world (ASCII): https://esolangs.org/wiki/Parenthesis_Hell
A: 이미 옛날에 돌아가셨겠죠.
B: 그렇겠네요.
아무튼 그래서 소중대괄호 의존이 적은 커피스크립트를 쓰는데요.
A: 빨리 본론을 말씀해주시죠.
B: 커피스크립트에서 가로로 80자 이상쓰면 Line exceeds maximum allowed length 라고 경고해요.
A: 그래서요?
B: 근데 Rx를 쓰면 코드를 가늘게 쓸 수가 있더라구요.
A: 호오?
B: 그리고 = 쓰는 것도 너무 힘듭니다.
A: 네?
B: 오른손을 쓰쟎아요.
A: ...
그러니까 정리하면
1. 괄호가 힘들다
2. 커피를 쓴다
3. 커피는 길게 쓰면 경고
4. Rx를 쓰면 코드가 가늘다
5. 대입문을 줄이고 싶다.
B: 네
하지만 5번은 생각보다 별로...
A:
B:

B: 아!
A: ?
B: 코드가 가늘어서 좋은 점이.
A: 네.
B: 핸드폰에서 코드를 보기 좋습니다.
A: ... 왜 팔꿈치 터널 증후근이 안 낫는지 알겠습니다.
B: 도와주세요.
쇠고기 사묵으면 나을 것 같습니…

Troubleshooting - Meteor package가 적용이 되지 않을 때

버전 1.5 기준 package.js에서 Package.onUse 에 새 패키지를 추가했는데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Package.onUse((api) => {
  api.use([
    'vulcan:core',
    'vulcan:forms',
    'vulcan:accounts' /* <-- 추가함! */
  ]);
...
} 내부패키지건 원격패키지건 안되는 안된다. 이럴 때 meteor add 후 meteor remove 해도 되지만 더 간단한 방법이 있다. meteor update vulcan:accounts 이렇게 update 해주는 방법이 있다. .meteor/package 파일을 건들지 않아서 좋다. 그래도 역시 좋지 않다. Meteor 스럽지 않다. https://github.com/meteor/meteor/issues/7721 현재 1.5.2에서도 해결이 안되었군요. 해결되어 적용되면 다시 글 올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