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aframe 일기 - controller는 중구난방

webVR 쪽 일을 할 수도 있을 거 같아 들이대보려는 중.
aframe 이 확 끌린다.
x3dom은 솔직히 너무 구렸어. 그리고 느렸어. 별로야.
https://jsbin.com/suloji/edit?html,js,output
비슷한데 쉽다. korat을 사용해서 코드는 좀 독특한데 어쨌든.

https://aframe.io 는 데모도 좋고
ctrl+alt+I로 전용 inspector가 열리는 것도 좀 신박했어
내가 좋아하는 MagicaVoxelBlender도 지원하는 로더들이 있고
무엇보다 컨트롤러 지원이 있었어.
그래, 컨트롤러가 VR에서 반 이상은 되지.
원래 또 내가 한 컨트롤러 좋아하지.
난 gaze control이 너무 싫어.
정말 멍청한 생각이야.
도구를 쓰라고 도구를!

보니까 가격이 비싸든 싸든 헤드기어 쪽은 어느 정도 수준이 올라온 것 같은데 가격대비 공신력(?)에서 Daydream이 좀 끌리긴 했다.
싸고 가볍고 간편하고 구글이고 훌륭하지. 듀얼콘은 아니고 Wii 컨트롤러 같은데 감도도 그렇고 좋아보인다.
근데, 화웨이, 에이수스, 모또롤라, ZTE 미만 잡이래.
S7이 있음 뭐하나 제기랄.
https://github.com/domination/gvr-services-emulator/blob/master/apks/README.md
보니까 gvr-service를 손봐서 일반 폰에서 쓸 수 있게 한게 있는데 페인트 예제 앱 두 바퀴 빙빙 칠하다가 주저앉고 나서 더 해볼까 싶어도 결국 Daydream은 시작조차 해볼 수 없더라.

가지고 놀아보고 싶었는데 노는 건 나중에.
자료를 찾아보면 이젠 거의 자동인데 https://github.com/aframevr/awesome-aframe 시리즈 먼저 체크.
https://proxy-controls.donmccurdy.com/ 라는 훌륭한 것이 있군.
두개의 웹브라우저.
하나는 컨트롤러, 하나는 뷰어. 그리고 webRTC datachannel까지.
완벽해! 테스트해보자.

음? 좋긴한데 데스크톱에서 키보드나 게임패드로 폰을 제어하는 리모트라 내가 생각하던거랑은 반대.

https://github.com/ryanbetts/dayframe
오히려 이게 찾던 것.
데모는 웹소켓이로 Heroku라 엄청 느리다. 개량을 하던 새로 만들던 해야겠구만.
소스 코드를 보니

            window.addEventListener('devicemotion', handleMotionEvent, true);
            window.addEventListener('deviceorientation', handleOrientationEvent, true);
            // prevent the remote from moving around on the page
            window.addEventListener('touchstart', function (evt) {
                evt.preventDefault();
            });
            trackpadEl.addEventListener('touchstart', function (evt) {
                socket.emit('trackpad:touchstart');
                trackpadContactEl.classList.remove('hidden');
            });
            trackpadEl.addEventListener('touchmove', function (evt) {
             trackpadEl.addEventListener('touchend', function (evt) {
                socket.emit('trackpad:touchend');
                trackpadContactEl.classList.add('hidden');
            });
            trackpadHammer.get('swipe').set({ direction: Hammer.DIRECTION_ALL });
            trackpadHammer.on('doubletap', function (evt) {
                socket.emit('trackpad:click');
            });
            trackpadHammer.on('swipeleft', function (evt) {
                socket.emit('trackpad:swipeleft');
            });
            trackpadHammer.on('swiperight', function (evt) {
                console.log('swiperight');
                socket.emit('trackpad:swiperight');
            });
            trackpadHammer.on('swipeup', function (evt) {
                console.log('swipeup');
                socket.emit('trackpad:swipeup');
            });
            trackpadHammer.on('swipedown', function (evt) {
                console.log('swipedown');
                socket.emit('trackpad:swipedown');
            });
            homeBtnHammer.on('tap', function (evt) {
                socket.emit('home:tap');
                orientationCenter = lastOrientation;
            });
            appBtnHammer.on('tap', function (evt) {
                socket.emit('app:tap');
            });
이정도가 핵심 코드인가 봄.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meteor로 nw.js 개발하기.

실제로 nw.js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다보면 UI구현하기 막막하고 수동으로 리프레쉬 하는 것도 귀찮아서 Meteor 연동을 하려고 했더니 생각보다 간단했다.

디렉토리 구조는 먼저 이렇게 잡았다.
`- app
  `-client
  `-public
`- dist
  `- 배포용 html,css,js
  `- package.json
`- package.json 아이디어는 이렇다. nw.js의 시작페이지를 http://localhost:3000으로 두고 배포시엔 meteor client 배포툴인 meteor-build-client를 사용하여 html,css,js 로 분리하는 계획이다.

가장 중요한 nw.js 용 package.json 파일은 아래와 같이 구성한다.
{
  "main": "http://localhost:3000",
  "node-remote": "http://localhost:3000",
  "name": "<앱이름>"
} 이게 전부. 어떻게 보면 Web과 nw.js를 동시에 개발할 수도 있는 환경이기도 한 것이다.
meteor create app 을 해서 meteor용 앱을 만들고 meteor 를 시작한다.
그리고, 위의 package.json이 있는 경로로 돌아가서 nw . 으로 nwjs를 실행한다.

한번 번쩍하더니 잘 된다.
cordova 등에서 index.html 대신 http://localhost:3000을 하는 것도 비슷한 느낌이다.

즐겁게 개발을 일단 마구 하고 실제로 배포하기 위해서는 개발환경이 아니라 html,css,js로 구성된 배포본을 만들어야한다.
npm install -g 해도 되지만 어짜피 Meteor에서만 쓸거
meteor npm install -g meteor-build-client 해버릴거다.

개발은 문제 없어 보이고 배포판을 한번 만들어보자. meteor app 이 있는 경로(meteor run으로 …

RxJS - ReactiveX 인터뷰

A: 왜 RxJS입니까
B: javascript는 참 쉽고 친숙한 언어죠.
A: 별로 그렇게 생각 안합니다만.
B: 그래서 좀 어렵고 있어보이는게 뭘까 싶어서...
A: 네?
B: 함수형이라는게 유행하기도 하고
f(x) 좋쟎습니까? 미스테리~ 미스테리~ 정수정짱짱 으아아

이런 수학선생님이라면 수포자 따윈 A: ...
B: 그리고 반응형이라는 말 뭔가
A: 뭔가?
B: 대충대충해도 막 알아서 할거 같고...
A: 그럴리가요?
B: 안그렇겠죠?
A: 네
B: 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A: 그래도 뭔가 매력이 있으니 이렇게 시간을 내셔서 이것저것 Rx에 대해 글도 쓰고 이야기도 하고 그러시는거 아닌가요?
B: 매력이라.
으음.
제가 팔꿈치 터널 증후근이 좀 있어요.
오른손 세끼손가락, 약지손가락이 저립니다.
A: 무슨 상관이?
B: 그래서 각종 괄호를 쓰는게 너무 힘듭니다.
소중대괄호 만든 사람 죽었으면.
Hello world (ASCII): https://esolangs.org/wiki/Parenthesis_Hell
A: 이미 옛날에 돌아가셨겠죠.
B: 그렇겠네요.
아무튼 그래서 소중대괄호 의존이 적은 커피스크립트를 쓰는데요.
A: 빨리 본론을 말씀해주시죠.
B: 커피스크립트에서 가로로 80자 이상쓰면 Line exceeds maximum allowed length 라고 경고해요.
A: 그래서요?
B: 근데 Rx를 쓰면 코드를 가늘게 쓸 수가 있더라구요.
A: 호오?
B: 그리고 = 쓰는 것도 너무 힘듭니다.
A: 네?
B: 오른손을 쓰쟎아요.
A: ...
그러니까 정리하면
1. 괄호가 힘들다
2. 커피를 쓴다
3. 커피는 길게 쓰면 경고
4. Rx를 쓰면 코드가 가늘다
5. 대입문을 줄이고 싶다.
B: 네
하지만 5번은 생각보다 별로...
A:
B:

B: 아!
A: ?
B: 코드가 가늘어서 좋은 점이.
A: 네.
B: 핸드폰에서 코드를 보기 좋습니다.
A: ... 왜 팔꿈치 터널 증후근이 안 낫는지 알겠습니다.
B: 도와주세요.
쇠고기 사묵으면 나을 것 같습니…

Troubleshooting - Meteor package가 적용이 되지 않을 때

버전 1.5 기준 package.js에서 Package.onUse 에 새 패키지를 추가했는데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Package.onUse((api) => {
  api.use([
    'vulcan:core',
    'vulcan:forms',
    'vulcan:accounts' /* <-- 추가함! */
  ]);
...
} 내부패키지건 원격패키지건 안되는 안된다. 이럴 때 meteor add 후 meteor remove 해도 되지만 더 간단한 방법이 있다. meteor update vulcan:accounts 이렇게 update 해주는 방법이 있다. .meteor/package 파일을 건들지 않아서 좋다. 그래도 역시 좋지 않다. Meteor 스럽지 않다. https://github.com/meteor/meteor/issues/7721 현재 1.5.2에서도 해결이 안되었군요. 해결되어 적용되면 다시 글 올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