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월 26일 토요일

[git] fork 해온 저장소를 최신 상태로 유지하기



Go 관련 번역 작업을 할 일이 있어서 했던 일들을 기록해둔다.
이슈에 내가 할 작업 분량을 공지하고 (다른 사람이 두번 삽질 안하게)
바로 fork 해서 내 저장소로 옮겨놓고
수정하고 pull request 까지 끝낸 뒤 원본에서 merge까지 끝났다.

그 다음은?

내가 fork 한 저장소의 작업과 별개로 원본의 작업은 진행되고 있고 아마 내 저장소의 것들은 상대적으로 구버전일 것이다.
원본에서 pull로 땡겨와서 merge 하기 위해 remote 를 먼저 등록해두자.

$ git remote add upstream git@github.com:golanger/go-tour-translator.git

확인해본다.
$ git remote
origin
upstream

origin 과 새로 추가한 upstream. 두개를 확인할 수 있다.
그러면 upstream으로부터 pull 해보자.

$ git pull upstream
From github.com:golanger/go-tour-translator
 * [new branch]      master     -> upstream/master
You asked to pull from the remote 'upstream', but did not specify
a branch. Because this is not the default configured remote
for your current branch, you must specify a branch on the command line.

그냥 pull 하니까 오류를 뱉는다. 어떤 브랜치인지 지정 안했다는 얘기지뭐. 디폴트로 master를 해줬으면 좋겠지만 확실한게 좋다.
upstream에서 master를 가져오도록 해보자.

$ git pull upstream master
From github.com:golanger/go-tour-translator
 * branch            master     -> FETCH_HEAD
Already up-to-date.
변경이 있으면 변경이 된 내용이 나올 것이다.
pull은 내 저장소에서 pull 하는 것고 별반 다르지 않다.
충돌이 있으면 merge 하든가 알아서 하자.
이것이 git 의 유연한 점이라고 생각한다.

여기까지 했으면 내 로컬의 형상과 내 저장소의 형상이 달라졌을 것이다.
commit 할게 있으면 commit 하고 내 저장소에 push 해주자

$ git push

upstream쪽에서 내가 수정하고 있는 파일에 대한 수정을 여러 사람이 제각각 fork + pull request 한다면 좀 불편할 수도 있겠다.
아마 번역이 딱 이런 예일 듯 싶지만서도.
필요하면 issue 에서 할당받을 양을 따로 파일로 찢고 branch를 딴 후 최종 머지할때 합하는 것도 좋은 생각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