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1월 23일 금요일

Meteor에서 file API를 사용한 upload 방법

https://gist.github.com/4132544
코드는 이쪽에.

Meteor.saveFile = (file)->
  fileReader = new FileReader()
  fileReader.onload = (blob) ->
    Meteor.call 'saveFile',
      file:file
      blob:blob.srcElement.result
  fileReader.readAsBinaryString file
  return
# event for upload
_.extend Tempalte.something,
  events:
    'change input[name=attach]': (e)->
      _.each e.srcElement.files, (file) ->
        Meteor.saveFile file

클라이언트에서 FileReader 객체를 생성하고 onload 시 파일속성과 바이너리를 인자로 Call을 해준다. submit을 타지 않고 Call을 사용하여 직접 전송한다는 점에 주목.

app=__meteor_bootstrap__.app
  fs=__meteor_bootstrap__.require 'fs'
  app.stack.unshift
    route: '',
    handle: (req, res, next)->
      Fiber(->
        unless /upload\/\/*/gi.test req.url
          next()
        else
          res.write fs.readFileSync("#{process.cwd()}/server/tests/upload/images/#{req.url.replace('/upload/','')}")
          res.end()
      ).run()
  Meteor.methods
    saveFile: (param)->
      if param.file.type.indexOf('image')+1
        Fiber(->
          fs.writeFileSync "#{process.cwd()}/server/tests/upload/images/#{param.file.name}",param.blob,'binary'
        ).run()

Meteor.methods부분 : 서버쪽에서 saveFile이란 method를 받으면서
file이름과 바이너리를 받아 파일 쓰기를 한다.
이때 경로는 tests 경로 아래로 두는데 프로젝트 디렉토리가 아닌 곳으로 해줘도 상관없지만
프로젝트 디렉토리 아래 업로드할 파일을 적재할 경우
Meteor가 파일 생성 여부를 스캔하여 어플리케이션을 재시작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예외 디렉토리인 tests 를 사용한다.

이렇게 저장한 업로드 파일은 /public 디렉토리 아래에 있지 않아 직접 링크를 전달할 수 없다.

Routing 부분 : __meteor_bootstrap__.app 객체로부터 stack에 request 처리를 직접해준다.
route 를 '' 로 할 경우 모든 요청에 대한 처리를 할 수 있으므로 이를 사용한다.
그러면 handle에서 request별 처리를 할 수 있는데
우리는 /upload/xxxxx 형태의 요청에 대해서만 처리하고 나머지는 next()를 사용해 포워딩해주기로 한다.
해당 형식의 URL 요청을 받을 경우 methods 에서 저장한 디렉토리 경로를 붙여서 response 에 write 해준다.

서버 사이드에서 파일을 읽거나 쓸때 병목을 방지하기 위해서 깨알 Fiber를 붙여줌.
readFileSync 나 writeFileSync 대신 readFile / writeFile 을 써서 callback으로 처리해도 되지만 예외처리 등등 귀찮기도 하고 meteor 디자인 가이드에서 CPS 스타일을 참아달라는 부탁이 있어서 Fiber + Sync 로 구현.

이런 건 뭐 메뉴얼에도 없고 검색도 안되니 소스를 뒤져보는 수밖에.
누군가 보고 '이렇게 하는게 더 나아요'라고 제시해줬으면 싶지만 현재로는 이게 제일 맘에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