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icroservice 기반 meteor application 설계 /w DDP

특정 업무가 장애가 일어나도 전체가 다운되지 않는 서비스를 Meteor 로 만들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실제로 한번 해보았다.

로긴 서버와 N개의 업무서버가 하나의 DB를 바라보고 클라이언트에서 로긴 서버에 계정생성/접속 후 토큰을 꺼내와서 나머지 서버에 접속하는 그림을 그려보았다.

업무 서버의 경우 웹앱에서 접근 문제가 있기 때문에 CORS를 열어준다.

Meteor.startup ->
  WebApp.rawConnectHandlers.use (req, res, next)->
    res.setHeader "Access-Control-Allow-Origin", "*"
    next()

iOS/Android 앱의 경우는 사실 상관이 없지만 webApp인 경우엔 꼭 필요.

반대로 webApp 인 경우는 client 폴더에만 작업하면 되는데
가장 먼저 실행하는 파일(ex. client/lib) 에 DDP와 Collection 연결하는 부분을 만들어 준다.

# global namespace
@ddps =
  loginDDP : DDP.connect "http://localhost:4100"
  chatDDP : DDP.connect "http://localhost:4200"

# models
@Chats = new Mongo.Collection 'chats', ddps.chatDDP

그리고 Meteor App 이 시작하는 시점에 아래와 같이 구성한다.

Meteor.startup ->
  Meteor.connetion = ddps.loginDDP
  Tracker.autorun ->
    if Meteor.user()?
      unless Meteor.loggingIn()
        console.log Meteor.user()?.username
        ddps.chatDDP.call "login",
         resume: Accounts._storedLoginToken()
        , (e, r)->
          unless e
            console.log "chatDDP login", r
          else
            throw e
    else
      ddps.chatDDP.call "logout", (e)->
        console.log "chatDDP logout" unless e
      console.log "out"

Meteor.connection을 login의 DDP로 지정해놓으면 마치 자기 서버인것 처럼 쓸 수 있어서 편리하다.
그리고 Meteor.user() 가 Reactive Datasource 이므로 Tracker.autorun 안에서 로그인 서버에서 로그인/아웃시 다른 업무 서버도 로그인/아웃 하도록 DDP.call "login" method를 불러준다.

단,  DDP 로그인 시 Accounts 패키지의 _storedLoginToken()을 통해 token값을 꺼내서 로그인 방식과 상관없이 동일하게 처리하면 편리하다.

헬퍼나 템플릿 안에서 쓸때도 기존 방식과 거의 같다.

Template.chatroom.onCreated ->
  ddps.chatDDP.subscribe 'getChats', {}

onCreated 에선 this.subscribe (혹은 @subscribe) 대신 DDP.subscribe를 사용하고 Method.call도 같은 방식으로 ddps.chatDDP.call "addChat", params 와 같이 사용한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개발 중인데 장단점을 따져보면
장점.
  1. 작게 나눠서 독립적인 서버를 개발하므로 단인 서비스의 복잡도가 낮다.
  2. 오류와 서버다운에 대해 독립적이고 스케일 아웃도 간편
  3. 싼 클라우드 호스팅을 여러개 나눠서 쓸 수 있다.
  4. I/O 부담을 분산한다.
단점.
  1. 개인 개발 서버 환경이 매우 무겁다.(......)
정도인데 꼭 Meteor 가 아닌 다른 프레임웍(Horizon이라던가 Phoenix라던가 혹은 기타 레거시 웹서비스등등)하고 연동도 자유로와서 꽤 연구 가치가 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React-Native App 개발 시 Expo 선택 전에 고려해야할 것.

Expo는 지옥같은 React-Native 개발 환경 아래 섬광처럼 빛나는 훌륭한 도구지만 빛이 있으면 어둠이 있는 법.
https://docs.expo.io/versions/latest/introduction/why-not-expo.html 에선 이런 경우에 Expo를 사용을 고려하라고 전하고 있다.


독립형 앱에 이미지 같은 정적 자원(Assets)들을 함께 묶어 배포할 수 없다.background 혹은 장치가 잠자기 모드일때 코드 실행을 지원하지 않는다.일부 API를 미지원. Bluetooth, WebRTC 같은 건 아직.오버헤드가 꽤 크다. iOS 25MB, Android 20MBPush Notification의 경우 OneSignal 같은 외부서비스를 활용하려면 ExpoKit을 사용하거나 Expo가 아닌 React-Native를 사용해야한다.Staging/Production같은 다양한 디플로이 환경. 하지만 이 경우 https://github.com/oliverbenns/expo-deploy 같은 선택지도 있으니 참조할 것

느려터진 안드로이드 에뮬은 버리고 VM을 쓰자.

iOS개발 환경이 안드로이드보다 우월점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큰부분이라고 생각하는 점이 iOS Simulator 의 넘사벽 속도다.
사실 iOS 의 경우 Emulator 가 아니라 Simulator 라는 훼이크를 써서 그런건데.
하드웨어+소프트웨어를 같이 하는 회사만이 쓸 수 있는 필살기라 볼 수 있다.

반면 안드로이드의 경우 ARM 에뮬레이터를 사용하는데
이게 참 못만들었다.
플스에뮬이나 GBA에뮬 반정도만 만들어도 써줄텐데 아직 갈길이 멀다.
그래서 구시렁 거리면서 하드웨어를 연결해서 테스트를 하고 있는데
역시 USB연결하는 건 불편하고
apk 를 전송하는 과정도 그다지 빠르지 않아서 개발 생산성이 월등히 나아지지는 않는다.
루팅을 하면 wifi 를 통해 apk 를 인스톨 할 수 있다고 해서
몇 가지를 해보았으나 잘 모르겠지만 인스톨까진 잘 되었는데 디버깅 모드로 실행이 되지 않아 그만두었다. 게다가 전송속도도 USB보다 wifi가 느리고 맘에 들지 않더라.
그러던중 stackoverflow.com(늘 신세지고 있습니다) 에서

"VM으로 안드로이드를 띄워서 adb connect 하면 좋아!"
라는 글에 눈이 번쩍.

시행착오를 몇번 했지만 의외로 간단하더라.

1. VMWare건 VirtualBox건 상관없다. VM호스트를 준비하자.
2. http://www.android-x86.org/download 로 가서 Deprecated x86 2.2 generic 을 받자.

Q) 왜 Deprecated 인 2.2 generic 을 받나요. Deprecated는 쓰면 안되는 거 아님?
A) http://mariuz.android-dev.ro/vm.iso.7z 도 있다고 한다. http://www.android-x86.org/download 에 있는 요즘 것들은 죄다 안된다.

3. 죄다 일단 Default 설정에 yes yes 하고 설치한다. 한글 문서가 필요한 분은 "카카오톡 PC"로 검색하면 만족하실만한 내용이 …

ESP32 DevBoard 개봉기

오늘 드디어 손에 넣었다. ESP32 DevBoard!
Adafruit 에서 15개 한정 재입고 트윗을 보고 광속 결제.
그리고 1주일의 기다림. 사랑해요 USPS <3
알리를 이용하다보니 1주일 정도는 광속 배송임.
물론 배송비도 무자비함 -_ㅜ
15개 한정판 adafruit 발 dev board
그놈이 틀림없으렸다.
오오 강려크한 포스
ESP32_Core_board_V2라고 적혀있군요.
ESP32 맞구요. 네네. ESP32-D0WDQ6 라고 써있는데 D → Dual-core 0 → No internal flash W → Wi-Fi D → Dual-mode Bluetooth Q → Quad Flat No-leads (QFN) package 6 → 6 mm × 6 mm package body size 라고 함.
길이는 이정도
모듈크기는 이정도
코어는 6mm밖에 안해! 여기에 전기만 넣으면 BLE+WIFI!
밑에 크고 발 8개 달린 놈은 FM25Q32라고 32Mbit 플래시메모리
ESP8266 DevBoard 동생이랑 비교 크고 아름다운 레귤레이터랑 CP2102 USB Driver가 붙어있음.
ESP8266 DevBoard엔 CH340G 인데 확 작아졌네.
머리를 맞대어 보았음.
모듈크기는 아주 약간 ESP32가 더 큰데 워낙에 핀이 많고 촘촘함. ESP8266인 ESP12는 핀 간격이 2.00mm인데 비해
ESP32는 1.27mm 밖에 안함.
딱봐도 비교가 될 정도.
https://www.sparkfun.com/news/2017 크고 아름다운 Pinouts

ESP8266 보드랑 별로 안달라보인다.
http://www.silabs.com/products/mcu/pages/usbtouartbridgevcpdrivers.aspx#mac
에서 CP2102 드라이버를 설치하고
screen 으로 연결해보자.
내 경우엔 tty.SLAB_USBtoUART 로 잡혔다.
어디서 기본 속도가 115200bps 라고 들은 적이 있어서
screen /dev/tty.SLAB_USBtoUAR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