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cloudflare+openshift 조합으로 무료 node.js https 서버 구축하기

요즘은 *.meteor.com 호스팅도 없어지고
기존 서비스들이 무료로 쓰기엔 시간 제한 같은 것들이 생겨서 간단하게 뭔가 만들어 보여주는 목적으로 쓸만한게 점점 줄어들고 있다.

하지만, 대인배 RedHat에선 PaaS 를 아직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https://www.openshift.com/pricing/plan-comparison.html

24시간동안 놀리고 있지만 않으면 된다. 이거야 방법이 여러가지 있으니 생략하고.

일단 만들어 본다. 가입하고
https://openshift.redhat.com/app/console/applications 를 접근하면 새로운 앱을 만들 수 있다.
무료 계정은 Gear 라는 것을 3개까지 쓸 수 있는데 node.js / python 같은 언어도 1개. DB도 1개. jenkins도 1개씩 먹으니 잘 생각해서 계획을 짜야한다.
가령, node.js와 mongoDB를 각각 선택하면 2 gear를 사용하지만 둘을 합친 MEAN 을 사용하면 1gear만 사용한다.
대신, MEAN은 node.js/mongoDB 버전이 낮으므로 ecma2016이나 wiredTiger같은 최신 기술을 사용할 수 없다.

내 경우는 일반 js를 쓰는 것이 너무 괴로와서 https://github.com/icflorescu/openshift-cartridge-nodejs 커스텀 카트릿지로 생성했다.
그리고 이건 P짱O꿀W꿀E팁R! 인데 생성 후 https://openshift.redhat.com/app/console/applications 에서 방금 생성한 node.js 앱을 선택 후 해당 앱 상세에서 Or, see the entire list of cartridges you can add 이 부분을 클릭.
Choose a cartridge to add to your application. 화면에서 맨 아래로 스크롤 한 뒤.
Install your own cartridge 에서 텍스트 입력창에
https://raw.githubusercontent.com/icflorescu/openshift-cartridge-mongodb/master/metadata/manifest.yml (https://github.com/icflorescu/openshift-cartridge-mongodb 의 mongodb 카트릿지) 를 추가하면 최신 wiredTiger 를 지원하는 mongodb 3.2.x 버전을 설치할 수 있는데 Gear 소모가 0이다!

이제 도메인쪽 이야기를 하면 DNS용으로 cloudflare를 선택한 것은 정적 자원의 캐슁이랑 HTTP SSL 때문인데 openshift에선 HTTP SSH이 유료 옵션이라 죽이 척척 맞는다.

세가지만 신경써 주면 되는데
첫째, 도메인 서비스를 받는 곳에 Name server 설정을 도메인을 구매한 곳에 업데이트한다.
aragorn.ns.cloudflare.com
wally.ns.cloudflare.com
이런 식으로 두 개를 넣어주면 끝.
둘째, openshift에서 도메인과 연결할 App이름 오른쪽 옆에 조그맣게 써있는 change를 선택하고 다음화면에서 도메인 명을 넣어준다. sub-domain이 아닐 경우 nake domain 을 위해 www.yourdomain.com 과 www가 없는 yourdomain.com 식으로 두개를 써준다. (아마 두 번 들락날락 해줘야할 것이다.)
SSL Certificate 부분은 쿨하게 무시. 안쓸거다.
셋째, cloudflare 로 가서 DNS 쪽에 A를 선택하고
A  yourdomain.com xx.xx.xx.xx (nake domain을 안쓸거면 생략 가능)
A  www                         xx.xx.xx.xx

이와 같이 두개를 입력한다. 여기서 xx.xx.xx.xx는 해당 앱의 최초 Alias인 xxx-yyy.rhcloud.com 형식인 도메인의 IP를 ping을 때리던가 해서 찾아서 넣으면 된다.

여기까지 완료되면 http와 https로 각각 접속해보자. www가 있고 없고 다 잘되는지 확인해보고 이쁜 녹색 자물쇠(크롬기준)이 떴는지도 체크해보자.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React-Native App 개발 시 Expo 선택 전에 고려해야할 것.

Expo는 지옥같은 React-Native 개발 환경 아래 섬광처럼 빛나는 훌륭한 도구지만 빛이 있으면 어둠이 있는 법.
https://docs.expo.io/versions/latest/introduction/why-not-expo.html 에선 이런 경우에 Expo를 사용을 고려하라고 전하고 있다.


독립형 앱에 이미지 같은 정적 자원(Assets)들을 함께 묶어 배포할 수 없다.background 혹은 장치가 잠자기 모드일때 코드 실행을 지원하지 않는다.일부 API를 미지원. Bluetooth, WebRTC 같은 건 아직.오버헤드가 꽤 크다. iOS 25MB, Android 20MBPush Notification의 경우 OneSignal 같은 외부서비스를 활용하려면 ExpoKit을 사용하거나 Expo가 아닌 React-Native를 사용해야한다.Staging/Production같은 다양한 디플로이 환경. 하지만 이 경우 https://github.com/oliverbenns/expo-deploy 같은 선택지도 있으니 참조할 것

느려터진 안드로이드 에뮬은 버리고 VM을 쓰자.

iOS개발 환경이 안드로이드보다 우월점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큰부분이라고 생각하는 점이 iOS Simulator 의 넘사벽 속도다.
사실 iOS 의 경우 Emulator 가 아니라 Simulator 라는 훼이크를 써서 그런건데.
하드웨어+소프트웨어를 같이 하는 회사만이 쓸 수 있는 필살기라 볼 수 있다.

반면 안드로이드의 경우 ARM 에뮬레이터를 사용하는데
이게 참 못만들었다.
플스에뮬이나 GBA에뮬 반정도만 만들어도 써줄텐데 아직 갈길이 멀다.
그래서 구시렁 거리면서 하드웨어를 연결해서 테스트를 하고 있는데
역시 USB연결하는 건 불편하고
apk 를 전송하는 과정도 그다지 빠르지 않아서 개발 생산성이 월등히 나아지지는 않는다.
루팅을 하면 wifi 를 통해 apk 를 인스톨 할 수 있다고 해서
몇 가지를 해보았으나 잘 모르겠지만 인스톨까진 잘 되었는데 디버깅 모드로 실행이 되지 않아 그만두었다. 게다가 전송속도도 USB보다 wifi가 느리고 맘에 들지 않더라.
그러던중 stackoverflow.com(늘 신세지고 있습니다) 에서

"VM으로 안드로이드를 띄워서 adb connect 하면 좋아!"
라는 글에 눈이 번쩍.

시행착오를 몇번 했지만 의외로 간단하더라.

1. VMWare건 VirtualBox건 상관없다. VM호스트를 준비하자.
2. http://www.android-x86.org/download 로 가서 Deprecated x86 2.2 generic 을 받자.

Q) 왜 Deprecated 인 2.2 generic 을 받나요. Deprecated는 쓰면 안되는 거 아님?
A) http://mariuz.android-dev.ro/vm.iso.7z 도 있다고 한다. http://www.android-x86.org/download 에 있는 요즘 것들은 죄다 안된다.

3. 죄다 일단 Default 설정에 yes yes 하고 설치한다. 한글 문서가 필요한 분은 "카카오톡 PC"로 검색하면 만족하실만한 내용이 …

ESP32 DevBoard 개봉기

오늘 드디어 손에 넣었다. ESP32 DevBoard!
Adafruit 에서 15개 한정 재입고 트윗을 보고 광속 결제.
그리고 1주일의 기다림. 사랑해요 USPS <3
알리를 이용하다보니 1주일 정도는 광속 배송임.
물론 배송비도 무자비함 -_ㅜ
15개 한정판 adafruit 발 dev board
그놈이 틀림없으렸다.
오오 강려크한 포스
ESP32_Core_board_V2라고 적혀있군요.
ESP32 맞구요. 네네. ESP32-D0WDQ6 라고 써있는데 D → Dual-core 0 → No internal flash W → Wi-Fi D → Dual-mode Bluetooth Q → Quad Flat No-leads (QFN) package 6 → 6 mm × 6 mm package body size 라고 함.
길이는 이정도
모듈크기는 이정도
코어는 6mm밖에 안해! 여기에 전기만 넣으면 BLE+WIFI!
밑에 크고 발 8개 달린 놈은 FM25Q32라고 32Mbit 플래시메모리
ESP8266 DevBoard 동생이랑 비교 크고 아름다운 레귤레이터랑 CP2102 USB Driver가 붙어있음.
ESP8266 DevBoard엔 CH340G 인데 확 작아졌네.
머리를 맞대어 보았음.
모듈크기는 아주 약간 ESP32가 더 큰데 워낙에 핀이 많고 촘촘함. ESP8266인 ESP12는 핀 간격이 2.00mm인데 비해
ESP32는 1.27mm 밖에 안함.
딱봐도 비교가 될 정도.
https://www.sparkfun.com/news/2017 크고 아름다운 Pinouts

ESP8266 보드랑 별로 안달라보인다.
http://www.silabs.com/products/mcu/pages/usbtouartbridgevcpdrivers.aspx#mac
에서 CP2102 드라이버를 설치하고
screen 으로 연결해보자.
내 경우엔 tty.SLAB_USBtoUART 로 잡혔다.
어디서 기본 속도가 115200bps 라고 들은 적이 있어서
screen /dev/tty.SLAB_USBtoUAR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