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ESP-12 + Test Board 수령기

ESP-12 + Test Board 가 왔다.

기판이 노란색이어서 Yellow Board라고 부르는 것 같은데

1.5v x 3 의 Battery Box 에 7333-1 레귤레이터 칩을 달았다.
http://www.aliexpress.com/item/New-Wireless-module-NodeMcu-Lua-WIFI-Internet-of-Things-development-board-based-ESP8266-Limited-number/32260333698.html
이쪽이 깔끔하긴 한데 가성비를 고민하다가 다음 기회로 넘기기로 하고 받은 물건은 바로

흔한 대륙의 과대포장

박스가 엄청 커서 놀람. 
2개를 샘플로 받았는데 기판이 붙어 있었다.

테스트를 해보니 양품이었음.

1.5v 짜리 3개를 꽂고나니

적색, 청색, RGB LED들이 빛을 뿜어댄다.

LED마다 달려있는 저항과 ADC에 붙어있는 Mini PhotoCell 이 깨알같다.

ESP8266 시리즈 중 유일하게 ESP-12만 adc.read(0) 명령으로 접근 가능한 ADC Analog Input이 있다.

왼쪽에 상단에 노란색 점퍼가 플래시용 점퍼인데 펌웨어 업뎃할 때 이외엔 열어놓으면 된다.
점퍼와 깨알같은 저항들

iot.apk 라고 ai-thinker.com 에서 제공하는 안드로이드 앱이 있는데 별 기능은 없고 LED들이 잘 작동하는지 테스트 하는 기능밖에 없어서 그냥 nodemcu로 플래싱함.

RGB LED가 상당히 큰데 R,G,B가 따로따로 다 보일 정도 :)

핀은 0~8번까지 무려 9개의 GPIO를 제공한다. 아주 훌륭하다.

기본으로 LOW일때 적색 LED가 작동하도록 만들었다. RGB LED는 반대.

다 켜면 이런 식인데 RGB LED는 HIGH인 상태라고 보면 된다.

기존 ESP-1과 나머지는 동일하다.
RGB LED가 이뻐서 접사렌즈로 찍은 동영상과 함께 리뷰를 마친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Mac 주의 - 약간 빡치는 git 대소문자 변환 파일명 변환(renaming)하는 법

Mac에서 종종 화나는 일 중 하나가 파일 시스템이 대소문자를 구분하지 않는 점이다.
가령, A.png를 a.png로 바꿔야할 경우 HFS 기준으론 전혀 바뀐 점이 없는 걸로 인식하는데 다소 화가난다.
하지만,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닌데

A.png를 임의의 다른 파일로 바꾼다. (ex. A_.png)1에서 바꾼 상태에서 staging 한다. (git add A_.png)1의 파일을 다시 원래 바꾸려고 했던 파일로 바꾼다. (mv A_.png a.png)3을 다시 staging 한다. (git add a.png)commit 한다.https://stackoverflow.com/a/40307511/880991 에서 답변해준 Chris Barr 님에게 감사를.
* 추가

실제로 해보니 git mv --force A.png a.png 가 더 간단하다. 이는 바로 staging 영역에 add까지 해준다.

즐거운 Online Prototyping Tool 들

jsbin, codepen, jsfiddle 이런 것들은 일단 생략. 너무 유명한 것들이라.

https://launchpad.graphql.com - node.js 기반 graphQL 연습장.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훌륭한 백엔드
https://codesandbox.io/ npm 사용이 가능한 클라이언트 사이드 연습장. webpackbin이 너무 문제가 많아서 찾아본 것.

https://scrimba.com 이건 codesandbox+ asciinema(https://asciinema.org/) 같은 느낌인데 키 녹화와 음성 녹화 기능이 추가되었다. 다 좋은데 화살표 키로 빨리감기 뒤로감기 기능이 안되고 익스포트(youtube등)으로 지원이 없는게 아쉽다.

이 둘이 만나면? https://codesandbox.io/s/jvlrl98xw3?from-embed
뭐야 이거 무서워 하지마 ㄷㄷ;  graphql+react-native-web(부왘ㅋㅋ)

https://repl.it/languages 전통을 자랑하는 REPL 도구. 지원 언어 종류가 -_-;;;;;

https://tio.run/# repl.it? 장난함? 얘는 지원 언어가 무려 386종류. J랑 아희도 있다.

https://play.golang.org/ 즐거운 go playground. 소스 포멧팅 넘 좋아.

http://decaffeinate-project.org/repl/ 최고의 coffeescript REPL. 원래 용도는 coffee를 ecma6코드로 바꾸는 것이지만...

https://scaphold.io
https://www.graph.cool/ graphql backend service. scaphold.io는 설치도 필요없는 클라우드. graphcool은 호스팅+클라우드 다있음. 둘 다 막상막하. 푸쉬서버도 되고 뭐 미친득.

https://glitch.com/ gomix에서 결국 glitch로 안착.  node.js

https://www.shadertoy.com 잘하고 싶다! 쉐이다! 오디오도 된다!

http:/…

vulcan 추천사

왜 Vulcan인가요?

유명한가요?
이걸 배워도 괜찮은 건가요?
취직은 잘 되나요?
회사에 필요한가요?
많이들 쓰나요?
앞으로 유망한가요?

항상 강의(보통 국비지원인 무료 수강)를 할때마다 자주 들었던 질문인데요.
vulcan은 제 생각엔 이 질문들에 대해 모두 "예"일수도 "아니오"일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왜냐면 vulcan는 framework이며 제품으로 치면 반쯤은 조립이 된 제품으로 구성한 IKEA 같은 거라서 팝업 스토어나 전시실에 있는 걸 보고 구성하거나 아니면 처음부터 하나하나 자신이 구성하듯이 Apollo, AutoForm(aka. smartForm), Collection2, Email Templating, GraphQL, Meteor, MongoDB, React, Router, Server-sided rendering 등등 각각 검증된 요소들로 웹앱을 만들 수 있습니다.

질문에 대한 답을 드리자면 vulcan 자체는 "아니오"일 수도 있지만 vulcan에 들어가는 요소들은 "예"라고 할 수 있는 것들이 꽤 많습니다.

웹은 프로그래밍 분야 중에서도 제법 오래되고 안정된 분야이면서 동시에 대중적인 인기를 업고 많은 실험과 혁신을 시도하고 있는 분야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입장과 달리 만드는 사람 입장에선 눈에 보이는 부분(frontend)에서부터 보이지 않는 부분(backend)까지 세심하고 정밀하게 고려해야하고 오랜기간 웹에 노출된 노련한 사용자들은 당신이 어떤 부분이 부족한지 금방 알아차립니다.
이 부분은 만드는 사람 입장에선 꽤 괴로운 일입니다. 기술의 변화는 빠르고 학습해야할 양은 늘어나며 구현해야할 디테일은 더욱 엄격하게 평가받습니다.

Vulcan은 대부분 최신(Cutting edge) 기술들로 가득하며 각각 기술에 대해 깊은 이해가 있다면 좀 더 예리하게 만들 수 있지만 최소한의 학습양으로도 당장 작동하는 결과물을 만들 수 있습니다.
Vulcan은 Meteor Pla…